서울신학대 교직원 출자금, 담당직원이 43억원 횡령

횡령직원, 신용계 업무와 대출 업무 계속

오아름 기자 | 기사입력 2020/03/19 [11:24]

서울신학대 교직원 출자금, 담당직원이 43억원 횡령

횡령직원, 신용계 업무와 대출 업무 계속

오아름 기자 | 입력 : 2020/03/19 [11:24]

사진=서울신학대

 

[이코노믹포스트=오아름 기자] 서울신학대학교 일부 교직원들이 설립한 신용협동조합 담당 직원이 수십억원을 횡령한 사건이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경찰은 수사에 나섰다. 

 

19일 서울신학대에 따르면 교내 신용협동조합은 조합 출자금 담당 직원인 A씨가 출자금 43억원을 횡령한 것으로 보고 A씨를 서울 양천경찰서에 고발했다.

 

그동안 A씨는 조합 정관을 무시하고 출자금 43억원을 주식투자에 모두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횡령한 43억원은 신용협동조합원들인 전·현직 교직원 등 70여명이 출자한 금액으로, 1명당 적게는 5만원에서 많게는 수억원까지 출자했다.

 

조합원들은 신용협동조합의 이율이 4%가량으로 일반 은행보다 높은 데다 1986년 조합이 설립된 이후 최근까지 잘 운영돼 돈을 맡긴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A씨는 이 대학에서 20년간 근무한 직원이어서 의심의 여지가 없었다는 게 이 대학 측의 설명이다.

 

신학대학교 관계자는 “신협은 금융위원회로부터 인가를 받은 공적 금융기관이 아닌 사금융 계모임에 불과하다”며 “조합의 횡령사건은 서울신대와 무관하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EP

 

oar@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