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신용공급 5조원까지 증가"

박지윤 기자 | 기사입력 2020/03/25 [11:06]

서울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신용공급 5조원까지 증가"

박지윤 기자 | 입력 : 2020/03/25 [11:06]

박원순 서울시장이 25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신용공급 규모 확대 등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
이코노믹포스트=박지윤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은 서울 지역의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위한 신용공급 규모를 5조900억원까지 늘리고 기간도 대폭 단축하기로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5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서울 경제의 허리에 해당하는 66만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자금 활로를 확대하고 현장에서 더 편리하고 신속하게 지원받을 수 있도록 민생금융대책을 가동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신용공급 규모를 기존 3조8050억원에서 1조2850억원을 증액해 총 5조900억원으로 확대하기로 했고 시중 은행(신한은행, 우리은행)과 협업체계를 구축해 상담부터 대출까지 전 과정을 10일(영업일 기준) 이내로 처리하는 프로세스를 가동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오는 4월초부터 564개 지점에서 '서울시 민생혁신금융 전담창구'가 설치 운영되고 각 지점별로 전담 직원이 배치된다. 
 
또 상담, 서류접수, 보증약정 체결 등을 처리하기 위해 은행과 서울신용보증재단을 3~4회 방문해야하는 것을 은행 1~2회 방문으로 간소화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임대료, 인건비 등 고정비용 마련을 위한 골목상권 119 긴급대출, 이자비용 절감을 유도하는 고금리 대환대출 등 별도 지원책도 시행한다.
 
골목상권 119 긴급대출은 매출 2억원 미만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2000억원 규모로 대출 지원이 시행되며 서울형 이자비용 절감 대환대출은 저신용 등으로 2금융권 등의 고금리 대출(15% 이상)을 이용 중인 영세 소상공인에게 보증료 포함 2.3% 수준으로 전환해주는 대환대출을 600억원 규모로 운용한다. EP
 
pjy@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박지윤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