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디치과 '치아발치 전후 관리법' 소개 "잘 관리해야 잇몸건강"

정시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9/23 [09:54]

유디치과 '치아발치 전후 관리법' 소개 "잘 관리해야 잇몸건강"

정시현 기자 | 입력 : 2020/09/23 [09:54]

▲ 사진=유디치과


[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 기자] 발치 후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세균 감염으로 인해 잇몸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준다. 최근 박대윤 유디두암치과의원 대표원장이 치아발치 전후 관리법을 전했다. 
 
발치 후에는 출혈을 멈추기 위해 거즈를 물게 하는데 이 거즈를 확실히 물고 있어야 발치 부위에 지속적인 압력을 가해 출혈을 멈출 수 있다. 만약 지혈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세균에 의한 감염이 될 수 있어 잇몸질환이 생길 수 있다. 
 
거즈를 물고 있는 동안에는 말을 하지 않는 것이 좋다. 말을 하면 거즈의 위치가 바뀌거나 압박이 느슨해져 출혈이 심해지거나 혈전(혈관 속에서 피가 굳어진 덩어리) 형성이 지연될 수 있다. 또한 거즈가 침 또는 혈액에 의해 심하게 젖었다면 다른 것으로 갈아도 된다. 
 
이때 침과 피를 뱉는 것 보단 삼키는 것이 좋다. 침과 피를 뱉어내는 과정에서 압력이 증가해 치료부위에 자극을 줘 출혈이 더 오래 지속되기 때문이다. 
 
치아를 발치 하면 그 부위의 잇몸이 많이 붓고 심한 통증이 생기는데 발치 후 24~48시간 내에 얼음이나 아이스팩을 발치 부위 바깥에 대면 부기를 가라 앉히고 통증 완화에 좋다. 얼음찜질은 출혈을 줄여주며 혈관을 수축시켜 부기를 가라앉힌다. 
 
또 발치 후 대략 48시간 이후에는 온찜질을 하는 것이 좋다. 혈액 순환을 증가시켜 회복을 촉진하기 때문이다.  
 
마취 성분이 완전히 사라진 뒤에 식사를 하는 것이 좋다. 식사는 실온이나 저온의 부드러운 음식 위주로 먹고 발치 부위 반대쪽 치아로 먹는 것이 좋다. 아이스크림, 스무디, 젤리, 푸딩, 요거트 등 부드럽고 차가운 음식을 먹으면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된다. 반면 시리얼, 견과류, 팝콘 등 씹는 것이 어려운 음식은 먹기도 힘들고 통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상처에 부상을 입힐 우려가 있다. 
 
또 빨대 사용을 피해야 한다. 빨대로 음료를 마시면 빨아들일 때 구강 내에 압력이 발생해 출혈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컵에 입을 대고 마시거나 숟가락을 사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이밖에 발치를 해야 할 경우, 앓고 있는 질환이 있거나 복용 중인 약이 있다면 의사에게 알려야 한다. 자칫하면 수술 중이나 후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당뇨병이 있다면, 출혈이 멈추는 데 시간이 오래 걸려 치과 수술 이후 회복기간이 길어진다. 
 
혈당치를 정상적으로 유지해야 발치 후 빨리 회복될 수 있기에 발치 전 당뇨병에 대해 의사에게 언급하고 최근 측정한 혈당 검사치를 제공하는 것이 좋다. 
 
고혈압이 있는 경우에도 일부 혈압 조절제가 잇몸 출혈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발치 전 약 복용을 일시 중단하지 않았을 때 출혈 문제를 유발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일부 장기 복용 약의 경우 구강 건조를 유발할 수 있으며 이는 발치 후 감염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박대윤 대표원장은 “발치 부위를 세균감염으로부터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구강을 청결하게 하는 것”이라며 “단, 칫솔 자체가 발치 부위에 상처를 줄 수 있으므로 물이나 구강청결제를 사용해 자주 헹구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EP
 
js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정시현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