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장 연봉 3억3천500만원, 연봉·성과급·업무추진비 펑펑"

최고관리자 | 기사입력 2013/07/03 [09:37]

"금감원장 연봉 3억3천500만원, 연봉·성과급·업무추진비 펑펑"

최고관리자 | 입력 : 2013/07/03 [09:37]

[시사주간/이코노믹포스트=정치팀]  금융감독원장과 소속 임원들이 고액연봉과 업무추진비를 수령하고 있는 것으로 3일 드러났다.


진보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이날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금감원장의 지난해 연봉은 3억3500만원, 부원장 4인의 평균연봉은 2억7100만원, 부원장보 9인의 평균연봉은 2억1000만원이었다.


금감원장의 지난해 성과급은 1억5800만원이었고 부원장은 1억2600만원, 부원장보는 9800만원을 각각 성과급으로 챙겼다. 총 143억원 규모 성과급 잔치를 벌였다는 게 심 의원의 지적이다.


심 의원은 "금감원은 임금체계 개편으로 성과급이 늘었다고 해명하고 있지만 그 개편을 반영하더라도 성과급은 지나치게 상승했다"고 지적했다.


연봉 인상 폭도 컸다.


금감원장 연봉은 2008년 2억4300만원에서 5년간 38% 인상돼 3억3500만원까지 올랐다. 부원장 연봉도 2억2600만원에서 20% 올라 2억7100만원까지 인상됐다. 부원장보 연봉 역시 1억8100만원에서 17% 오른 2억1000만원을 기록했다. 반면 직원 연봉은 8800만원에서 9200만원까지 4.4%만 인상됐다.


금감원장의 업무추진비 역시 금융 관련 기관장 가운데 1위였다. 금감원장의 업무추진비는 2011년 7181만원, 2012년 7196만원으로 월평균 600만원 수준이었다.


금감원과 피감기관 간 유착 관계도 드러났다.


금감원은 기관 운영 총예산의 70%에 달하는 2000억원 가량을 피감기관의 감독수수료 명목으로 받아 기관을 운영하는 데 써왔다. 피감기관의 수익을 기준으로 수수료를 징수하고 그 수수료가 임직원의 성과급에 직결되는 탓에 감독기관과 피감기관 간 유착관계가 형성될 우려가 있다는 게 심 의원의 주장이다.


피감기관 출신자가 금융감독원에 취업하는 데 제한이 없는 점 역시 금감원의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심 의원에 따르면 국내 굴지의 회계법인을 상대로 회계감리를 담당하는 회계감리 1·2국 회계사 55명 중 31명은 삼일, 삼정, 안진, 한영 회계법인 등 피감기관인 4대회계법인 출신으로 드러났다. 4대 회계법인 출신자가 4대회계법인의 회계감리를 하는 상황인 셈이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