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행정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정, 자녀양육 지원 확대 추진
자녀양육 지원 강화방안 모색 나서.
기사입력  2015/04/09 [14:25] 트위터 노출 0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이코노믹포스트=김도훈기자] 정부와 새누리당은 9일 당정협의를 갖고 한부모 가족 자녀 양육비 지원확대 등 '안전한 자녀양육 지원' 방안 모색에 나섰다.

당정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아이돌봄 서비스 지원, 한부모가족 자녀 양육비 지원, 학교 밖 청소년 지원, 아동·청소년 성폭력 예방 등에 대한 세부사항을 보고 받고 향후 정책을 협의했다.

김희정 여성가족부 장관은 모두 발언에서 "세월호 사건 1주기를 맞이해 청소년들의 안전과 위기 청소년들에 대한 대책, 변화된 법령을 어떻게 추진해나가고 있는지에 대한 설명을 하겠다"면서 "새로 문을 연 양육비관리이행원과 학교밖청소년센터 등에 대해서도 말씀드리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간 정부에서 예산안 편성을 끝낸 상태에서 국회에 설명하다보니 국회에서는 큰 틀에서 조정을 하지 못한 상태에서 예산증액평가가 이뤄져왔다"며 "정부편성안이 진행되는 상태에서 긴밀하게 국회와 상의해 어떤 분야가 부각돼야하는지 미리 논의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여당 간사인 류지영 의원은 "올해 처음 개최되는 회의로 당정이 국민의 어려운 부분, 특히 여성·가족·청소년들이 뭘 필요로 하는지, 정책 진행이 잘 되고 있는지를 고민하고 체크하는 중요한 자리"라면서 "오늘처럼 당정이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통해 좋은 의견을 많이 달라"고 요청했다.

국회 기획조정위원회 소속 류성걸 의원은 "현재 여가위 예산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부분이 있는 것으로 생각된다"면서 "가치배분을 어떻게 하느냐가 예산 편성을 좌우한다. 추가적으로 더 많은 가치를 배분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협의에서 정부 측은 아이돌봄 서비스가 정부의 지원 축소로 이용자 불만이 급증하고 있는 것을 감안해 지원 시간을 확대할 뜻을 밝히고 국회에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한부모 가족 자녀 양육비 지원에 대해서도 수요에 비해 인력과 예산이 부족한 점을 감안해 이를 추가 확보해야 할 필요성 등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류 위원을 비롯해 이자스민 김명연 황인자 윤명희 박윤옥 위원 등 여가위 위원들뿐만 아니라 신성범 교육문화체육관광정조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정부 측에서는 김희정 여성가족부 장관을 포함한 관련 실·국장들이 함께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자녀양육 지원 확대 관련기사목록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