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항공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시아나항공, 일본 사고 탑승객에 위로금 5000달러씩 지급 계획.
"승객들에게 수령의사 묻고 있다".
기사입력  2015/04/19 [15:46] 트위터 노출 0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이코노믹포스트=김준성기자]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4일 일본 히로시마 공항 활주로 이탈 사고 항공기 탑승객에게 1인당 5000달러를 위로금으로 지급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19일 "사고기 탑승객 73명 전원을 대상으로 1인당 미화 5000달러를 위로금으로 지급하기로 했다"며 "승객들에게 수령의사를 묻고 있다"고 했다.

일시지급금은 탑승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보상금 지급에 앞서 제공되는 금액이다. 사고 원인 규명 등을 거쳐 지급될 보상금에 포함된다. 승무원에게는 지급되지 않는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013년 7월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 착륙사고 때도 탑승객들에게 보상금에 앞서 1만달러의 위로금을 미리 지급한 바 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