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행정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 쌀 7.7만톤 수매 확정.
7월경 16.9만원선 회복 기대.
기사입력  2015/04/24 [13:18] 트위터 노출 : 0   이코노믹포스트

 

 

 


[이코노믹포스트=김건우기자]
 
정부가 과잉 생산된 쌀 7만7000톤을 매입키로 함에 따라 쌀값 하락 현상이 다소 진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24일 오전 국회에서 새누리당과 당정협의를 갖고 이같은 내용의 '쌀 수급 안정대책'을 최종 확정했다.

정부는 이번 대책에 따라 시장수요를 초과하는 6만톤과 일부 지자체가 수매차원에서 사갔다가 반납한 1만7000톤을 추가로 사들일 계획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당초 지난해 10월 쌀 생산량(424만1000톤)이 연간 수요량(400만톤)을 초과할 것으로 예상되자, 쌀값 안정차원에서 18만톤을 우선 수매하고 나머지 6만톤도 시간을 두고 격리키로 결정했었다.

농식품부는 지난해 연말까지 총 1조230억원을 투입해 1차로 18만톤을 수매했다. 하지만 지난해 11조원의 세수결손이 발생하는 등 추가 수매를 위한 예산 배정이 힘들어져 약속했던 추가 수매가 늦어지면서 쌀 수급에 빨간불이 켜진 바 있다.

농업민간연구기관인 GS&J에 따르면 쌀 산지가격(80Kg)은 올들어 계속 하락하고 있다.

1월15일 16만2680원, 2월15일 16만1628원 3월15일 16만764원, 4월15일에는 15만9300원까지 내려갔다. 이는 전년 동기보다 반짝 상승했던 2월(0.08%↑)을 제외하고는 0.26~0.47%의 하락폭을 보였다.

김명환 GS&J 농정전략연구원장은 "이번 수매로 5월초부터 쌀가격이 올라가 7~9월에는 16만9000원선까지 상승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러면서 김 원장은 "이번 쌀 생산 과잉 사태는 10~12년 주기로 오는 갑작스런 풍년에 대비하지 못한 것"이라며 "예를 들어 풍년작황 100을 기준으로 102~103이상되면 초과물량은 다음해 가공용으로 쓰도록 하는 등의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부 쌀 7.7만톤 수매 확정.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