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사리포트 > 경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독]"티몬, 고객 개인정보 허위 제공 및 수집” 논란
또다시 불거진 개인정보 취득 논란, 철저한 조사 필요성 대두.
기사입력  2015/07/14 [16:01] 트위터 노출 0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이코노믹포스트=조희경기자]
  2011
년 홈페이지 해킹 사건으로 인해, 113만 명의 회원정보를 유출, 올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2억 원의 과징금을 부과 받은 티켓몬스터가(이하 티몬), 여전히 고객들의 개인정보를 허위 수집하며 범법행위를 일삼는 것으로 의심되고 있다. 

 

관계당국은 이에 티켓몬스터가 개인정보보호법 제 32(개인정보파일의 등록 및 공개/형사처분 사항)를 위반한 사항인지 검토하는 여부와 함께 개인정보보호법 제15(개인정보의 수집이용) 및 관계 법령에 의거해 개인정보를 수집 및 제공한 것인지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해 7월 성공적인 시험서비스를 시작으로, 올해 1월부터 6월 말(30)까지 시행됐던 티켓몬스터의 프리 덤(free )’ 쿠폰 발급 서비스는 이용자가 현장에서 바로 홈페이지 및 애플리케이션을 접속, 결제 없이(0), “3자에게 개인정보를 제공할 것을 동의하기 버튼만을 누르면, 쿠폰을 발급받아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서비스로, 이용자로부터 많은 호응을 얻었다.

 

하지만 이러한 호응도에도 불구하고, 티켓몬스터는 지난 630일을 기준으로 프리 덤 쿠폰 발급 서비스를 중지했다.

 

, 갑자기 티켓몬스터는 프리 덤 쿠폰 발급 서비스를 중지하고 나선 것일까.

 

티켓몬스터가 프리 덤 쿠폰 발급 서비스를 종료하기 직전, 모 언론매체는 지난 617, 해당 서비스와 관련, 피해자가 속출했음을 기사화해 이를 알렸다.

 

당시 보도된 내용에 따르면, 티켓몬스터는 이미 3개월 전, 이벤트가 끝난 업체임에도 불구하고, 이를 제대로 확인도 안하고 프리 덤 쿠폰을 계속적으로 발급, 또 유효기간도 구매일로부터 1일까지라고 명시해, 이를 보고 혼돈한 구매자는 결국, 받기로 한 서비스는 받아보지도 못하고, “개인정보를 제 3자에게 제공할 것을 동의만하고 끝난 피해사례인 것으로 보도했다.

 

이후, 티켓몬스터는 문제의 쿠폰을 포함, 모든 프리 덤 쿠폰 발급 서비스를 종료하고 나섰지만, 구매자의 개인정보가 누구에게 제공되는 것인지는 아직까지 확인된 바 없어, 시사주간이 이를 직접 확인하고 나섰다.

 

서울 신촌 지역에 한 노래방. 이 노래방은 티켓몬스터가 발행한 프리 덤 쿠폰 이용 가능 업체로 지난해부터 쿠폰발행이 끝난 시점 이전까지 광고된 업체다.

 

하지만 이 노래방은 티켓몬스터가 프리 덤 쿠폰 발행 서비스를 종료한 이후에도 지금까지 이용자 모두에게 쿠폰 발급에 따른 1시간의 추가이용 혜택을 부과하고 있었다.

 

어떻게 쿠폰 발급 없이도 노래방은 이용자들에게 1시간의 추가이용 혜택을 부과하고 있던 것일까.

 

지난 13일 노래방의 업주로 추정되는 A씨는 시사주간과의 전화통화에서 애초 우리 매장에서 서비스를 제공한 것은 프리 덤 쿠폰 발급과는 무관했다프리 덤 쿠폰은 티몬이 무료로 광고해준다고 해서 한 것 일뿐. 우리 매장은 티몬과는 아무 상관없는 매장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업주는 시사주간이 그러면 이용자가 발급 받은 프리 덤 쿠폰을 매장에서 인증하기 위해서는 휴대폰 번호와 성명 입력을 해야 하는데, 이건 인증이 가능한 것이냐고 묻자, “실제 인증할 수 있는 쿠폰을 티몬이 발행한 것도 아니고, 모바일로 프리 덤 쿠폰을 보여주거나, 발급받았다고 하면 그에 따른 서비스 혜택을 제공했을 뿐. 이를 실제로 휴대전화번호나 성명을 입력해 인증하진 않는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또 다른 프리 덤 이용 가능 매장들도 프리 덤 쿠폰은 이용자가 보여주기만 하면 10%할인 혜택을 받는 것일 뿐. 인증과는 무관하다개인정보를 제공받은 적도 없지만, 개인정보를 입력하는 인증단계도 없다고 말했다.

 

그렇다. 티켓몬스터가 발급한 프리 덤 쿠폰은 본인 인증절차(휴대전화번호 확인 및 성명 확인)가 필요 없는 임의 발행 쿠폰으로 단순, 광고 목적에서 발행됐을 뿐. 개인정보가 제3자에게 제공될 필요성이 없는 쿠폰이었다.

 

그런데 티켓몬스터는 이를 마치, 쿠폰 발급에 따라 이용 매장에서 본인인증 절차가 필요하기 때문에 제3자에게 개인정보를 제공할 것을 동의하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허위 설명, 이를 무단 수집하고 있다.

 

이에 행정자치부 관계자는 논란 여부가 있다개인정보를 처리할 때는 정보주체에 대한 동의가 필요한 경우가 있고, 필요가 없는 경우(꼭 필요한 정보)가 있다이 경우는 꼭 필요한 수집 정보라고 보기 힘들기 때문에 개인정보보호법 제 15조에 따라 모든 개인정보처리자는 수집 및 제공에 대한 동의를 받아야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제공에 대한 동의는 실제, 이거에 대한 동의를 몇 명에게 구하고, 실제 그 업체들에게 개인정보를 넘겼는지 아니면, 개인정보를 취득만하고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은 사례가 있는 지가 중요하다일단은 이런 부분들이 기사를 통해 확인되고 있기 때문에 확인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티켓몬스터는 2011년 홈페이지가 해킹되며, 113만 명의 개인정보를 유출했다.

 

그리고 이 사건은 지난 해 경찰이 끈질기게 조사 한 끝에 3년 만에 수막 위로 떠오를 수 있었으며, 티몬 신현성 대표는 뒤늦게나마 각 언론사에 보도자료 배포를 통해 공식적인 사과를 하고 나섰다.

 

당시 배포한 자료에서 티켓몬스터 신현성 대표는 믿어 주셨던 고객 분들께 실망과 불편을 드리게 되어 진심으로 죄송하고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객 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왔지만, 보안에 있어서는 누구도 안심할 수 없다는 큰 깨달음을 얻고 앞으로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 추가로 발생할 수 있는 사고에 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런 말을 입에 뗀지, 얼마 되지 않아 티켓몬스터는 또다시 고객들의 개인정보를 무료 이벤트라는 현혹 문구로 소비자를 유인하고, 개인정보를 동의 없이 취득, 제공할 이유가 없는 개인정보에 대해 제3자에게 제공할 것을 동의하고 나섰다.

 

티켓몬스터가 어디에 어떤 목적으로 고객들의 개인정보를 수집 및 제공하기위해 이 같은 행위를 일삼은 것인지. 관계당국 및 관할 행정기관인 수사기관에서 유심히 살펴야 할 부분이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