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이코노미 > 대양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국, 브렉시트(Brexit) 가시화 되나!
英총리, '브렉시트' 막기 총력
기사입력  2016/02/20 [14:59] 트위터 노출 1,334,355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이코노믹포스트=박재경기자]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파국을 막기 위해 영국 국민을 상대로 한 설득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캐머런 총리는 19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EU 회원국 정상들과 이틀간의 마라톤 협상 끝에 브렉시트를 막기 위한 협상을 타결한 후, "EU 정상들과 타결한 합의안은 영국에 특별한 지위를 부여하는 것"이라며 "EU에 남기 위해 열과 성을 다해 캠페인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캐머런 총리는 이날 저녁 타결한 협상 합의안을 20일 내각회의에서 권고할 계획이라고 BBC는 보도했다.

캐머런 총리는 31시간에 걸친 협상을 마친 뒤 합의안에 대해 "영국이 유럽연합에 잔류하도록 추천하는데 충분하다"며 "영국이 유럽에 돌아가는 것만이 해결책은 아니다. 새 합의안은 서로 간섭하지 않고 공존하는 접근을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합의안에 따라 영국은 EU와 별도로 머무르는 것이 허용될 것"이라며 "경제는 유로존 밖에서 번영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영국은 유럽연합 가입국이지만 유로화를 국가통화로 사용하는 유로존 회원국은 아니다.

영국 정부는 유럽연합 집행위원회에 EU회원국 출신 이주자들에 대한 복지 혜택의 일정 기간 보류를 허용해줄 것을 요구했고, EU는 영국 정부에 4년간 이주자 복지 혜택을 제한하는 권한을 부여했다.

이와 관련, BBC는 캐머런 총리의 말을 인용해 7년간 복지혜택의 긴급중단(emergency brake)이 합의안에 포함돼있다고 보도했다.

EU가 영국의 잔류를 설득하기 위해 영국의 요구안을 수용한 합의안을 두고 AP통신은 영국이 '유럽의 초국가(European superstate)'의 일원이 되지 않을 것임을 의미한다고 해석했다.

EU 회원국 정상들과 캐머런 총리의 지루한 힘겨루기 끝에 영국측 주장이 상당부분 관철된 합의안은 사실상 캐머런 총리의 승리라고 AP통신은 평가했다.

AP통신은 또 올 여름께 실시할 것으로 예상되는 '브렉시트' 국민투표가 합의안의 중요한 디딤돌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오는 6월23일께 영국의 EU 탈퇴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를 요구할 것으로 보이지만 캐머런 총리는 투표를 언제 실시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언급을 거부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EU 회원국 정상들이 캐머런 총리가 요구한 개혁안을 대부분 수용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민투표에서 영국 국민들이 잔류를 선택할 가능성이 커졌다.

앞서 캐머런 총리와 EU회원국 정상들은 19일 영국의 EU 탈퇴를 막기 위한 협상을 최종 타결했다.

도날드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브뤼셀에서 열린 EU 정상회의에서 영국을 EU 회원국으로 남기기 위한 개혁안 논의에서 28개 회원국 정상 만장일치로 합의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