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경제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대차그룹, 새 사회공헌 계획 어떤 내용 담겼나!
'일자리 창출' 지원 확대
기사입력  2016/02/22 [14:14] 트위터 노출 1,335,579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미래를 향한 진정한 파트너' 추구 


[이코노믹포스트=한지연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청년·저소득층 등을 위한 일자리창출을 적극 지원한다.

현대차그룹은 22일 '미래를 향한 진정한 파트너'라는 중장기 비전을 선포하고 새로운 사회공헌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올해부터 새로 시작되는 사회공헌사업은 기존의 자동차 중심에서 계열사 전체를 아우르는 그룹 통합 사회공헌체계로 개편됐다.

특히 자립지원형 일자리 창출과 그룹 특성 사업에 중점을 두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 4대 사회공헌사업('4대 무브')에 '자립지원형 일자리 창출(드림무브)', '그룹 특성 활용(넥스트무브)' 등 2가지 사회공헌분야를 추가했다.

드림무브를 통해서는 청년 및 저소득층 등 사회 취약계층의 창업과 자립을 돕기로 했다. 청년 사회적기업가 발굴과 육성을 돕는 현대차의 'H-온드림 오디션', 예비 사회적기업가를 대상으로 멘토링 및 교육을 제공하는 '서초 창의 허브' 등의 사업을 지속하고 신규 사업도 확대할 계획이다.

넥스트무브는 현대차그룹 계열사의 기술, 서비스, 인프라를 폭넓게 활용하는 사업이다. 고철 유통구조 혁신을 통해 영세업자에게 이익을 환원하는 현대제철의 'H-리사이클센터', 공작기계 설비를 활용해 사회적 혁신제품을 지원하는 현대위아의 '프로토타입 개발센터' 등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지무브(교통·사회적 약자 이동편의 지원), 세이프무브(사회안전문화 정착 지원), 그린무브(환경·기후변화 대응), 해피무브(자원봉사) 등 기존 4대 사회공헌사업도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사회적 책임을 수행하기 위한 키워드로 '진정성'을 선정하고 이를 바탕으로 '미래를 향한 진정한 파트너(Trustworthy Partner for Today & Tomorrow)'라는 중장기 비전도 선포했다.

사회공헌사업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매년 ▲전략 수립 및 실행 ▲운영체계 ▲커뮤니케이션 ▲사회적 기여도 등 다각적으로 사업의 효과를 측정하는 방식으로 성과평가체계도 개편하기로 했다.

이 밖에 연 1회 글로벌 사회공헌 콘퍼런스를 개최하고 임직원 재능기부 포상제 등도 도입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새로운 사회공헌사업은 전 계열사가 참여해 수립한 것으로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을 위한 실현 가능한 목표와 실행방안을 함께 담고 있다"고 밝혔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