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현장중심 금융감독 강화 방안' 내용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6/04/05 [11:54]

금감원,'현장중심 금융감독 강화 방안' 내용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6/04/05 [11:54]

   

▲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기자]
 
현장에서 당국 차원의 암행 감시가 전개된다.

금융감독원은 5일 영업 현장 미스터리 쇼핑, 불법 사금융 현장 불시 점검 등의 내용이 담긴 '현장중심 금융감독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미스터리 쇼핑은 감독원 직원이 일반 고객으로 가장한 채 매장에 방문해 직원의 서비스 수준 또는 고객의 입장에서 현장의 서비스 개선점을 평가하는 것을 말한다.

금감원은 금융회사의 ▲내부통제시스템 ▲금융사고 우려 ▲소비자 권익 침해 ▲여·수신 쏠림 현상 ▲불법·부당 영업 여부 등을 살피기 위해 건전성 검사와 미스터리 쇼핑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오랜 검사·조사 경력이 있는 직원들로 구성된 '불법금융 현장점검관'이 불시에 눈에 띄지 않는 방식으로 불법금융 행위 발생 여부를 감시할 예정이다.

현장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옴부즈만 인원은 기존 1명에서 3명으로 늘어난다. 그 자리에는 전직 금융회사 대표들이 앉아 현장 업무에 대한 개선 방향까지 제시하게 된다.

임기 2년의 옴부즈만에는 민병덕 전(前) KB국민은행장, 황건호 전 메리츠종금증권 사장, 김병헌 전 LIG손해보험 사장들이 선임됐다.

현장 점검은 은행과 증권은 물론 대부업체와 밴(VAN)사 등으로 확대, 회사 실무자 이외에도 금융 이용자와 지역주민까지 다면적 점검 대상으로 삼는다.

아울러 타운미팅, 소비자패널, 소비자네트워크, 소비자리포터 등 소비자와의 접점을 넓히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임직원이 금융회사를 직접 찾는 횟수도 늘릴 예정이라고 금감원은 전했다.

금감원은 "4월중 구성될 금융관행개혁 자율추진단 등을 통해 수시로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겠다"며 "금융 교육이 효과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금융교육 협력관을 시·도 교육청에 파견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금감원은 불법·부당 금융행위에 대한 특별 대책도 마련해 4월 중으로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