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의료/제약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동제약, 분당서울대병원과 마이크로바이옴 공동연구 나선다
기사입력  2016/07/21 [16:15] 트위터 노출 1,442,899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곽현영기자]
 
일동제약이 분당서울대학교병원과 마이크로바이옴 공동연구에 나선다.

일동제약은 분당서울대병원과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및 비즈니스 모델 구현 공동연구'에 대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양측은 마이크로바이옴 공동연구를 위한 코호트 구성 및 운용 계획을 수립하고 장내 미생물을 이용한 난치성 질환의 진단 및 치료기술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에 상호 협력한다.

이번 MOU를 통해 일동제약은 프로바이오틱스 브랜드 '지큐랩' 관련 임상을 포함해 정부 과제 공동 참여 등 장내 미생물 관련 연구과제들을 공동으로 수행하게 된다.

한편 일동제약은 지난 5월 분당서울대병원 헬스케어이노베이션파크(HIP) 내에 부설 프로바이오틱스 종균은행(IDCC)을 구축한 바 있다.

종균은행에는 3000여 종에 이르는 방대한 프로바이오틱스 균주 및 관련 데이터를 비롯해 현재 임상연구를 진행 중인 신규 균주 후보군들이 보관되어 있으며 연구개발을 수행할 수 있는 부대 인프라 등이 갖춰져 있다.

일동제약은 해당 종균은행을 허브로 활용하여 분당서울대병원과 마이크로바이옴 관련 임상 및 연구들을 수행해나갈 계획이다.

마이크로바이옴이란 인간의 몸속에 공존하는 미생물의 유전적 정보를 의미한다. 학계 등에 따르면 인체 내의 각종 미생물은 대사, 신경, 면역 등의 생체작용은 물론, 알레르기, 아토피, 당뇨, 치매, 유전자 변형 등과 같은 질환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