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계 빚 사상 최고 기록
1250조원 돌파
기사입력  2016/08/25 [12:17] 트위터 노출 1,518,739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기자]
 
올 2분기 가계 빚이 1250조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고 기록을 또 다시 갈아치웠다.

특히 올 상반기 가계신용 증가액은 54조2000억원으로, 상반기 기준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를 나타냈다. 반기 기준으로는 지난해 하반기(71조6000억원)에 이어 두 번째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2016년 2분기중 가계신용(잠정)'에 따르면 6월 말 가계신용은 1257조3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33조6000억원(2.7%) 증가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는 125조7000억원(11.1%) 뛰어올랐다.

이는 한은이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02년 4분기 이후 상반기 기준으로는 역대 최대, 2분기 기준으로는 역대 두번째 기록이다. 가계신용은 지난해 4분기 38조2000억원이 늘며 역대 최대 수준을 기록한 바 있다.

가계신용은 은행 등 예금취급기관과 보험사 등 기타 금융기관의 가계대출 잔액과 카드사와 백화점, 자동차 할부 등의 판매신용 금액을 모두 더한 것이다.

가계신용 증가는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2분기 다시 큰 폭으로 뛰어올랐고, 제2금융권과 기타금융기관의 가계대출에서도 높은 증가세가 나타났기 때문이다.

한은 관계자는 "올 상반기 가계신용은 예년 수준을 웃도는 높은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며 "이는 아파트 분양 호조에 따른 은행의 집단대출 취급 확대와 수신 증가를 바탕으로 한 대출영업 강화, 은행권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적용에 따른 풍선효과 등으로 비은행의 가계대출이 큰 폭으로 늘어난 데 주로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우선 가계대출(가계신용에서 판매신용을 제외한 수치)은 1191조3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32조9000억원(2.8%) 늘었다. 기관별로는 예금은행의 가계대출이 586조7000억원으로 17조4000억원 증가했다.

이에 따라 올 상반기 가계대출 증가액은 53조4000억원으로, 이는 상반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인 동시에 반기 기준으로는 지난해 하반기(65조9000억원) 이후 역대 두 번째를 나타냈다.

이중 2분기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규모는 420조1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3조원 증가했다. 이는 전분기 증가액인 5조4000억원 보다 2.4배 늘어난 수치다. 지난해부터 지속된 분양 호조 등으로 집단대출 증가세가 이어진 영향 등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상반기 기준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18조4000억원으로, 상반기 기준으로는 사상 최대 수준을 보였다.

저축은행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잔액 역시 266조6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0조4000억원 늘어 역대 최대 수준을 나타냈다.

이상용 한은 경제통계국 금융통계팀장은 "제2금융권 흐름은 예금은행과 관련이 있는데, 규제 강화 등으로 예금은행에서 대출을 받기 힘들어진 이들이 비은행권으로 발길을 돌린 영향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보험사와 카드사, 대부업체 등 기타금융기관의 가계대출도 5조1000억원 증가한 338조원으로 집계됐다. 신용카드회사 및 판매회사가 감소에서 증가로 돌아섬에 따라 전분기에 비해 증가폭이 확대된 영향이다. 한은 측은 정부의 개별소비세 인하 조치 종료 전에 소비가 집중적으로 이뤄졌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