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수협은행 " ‘Sh해양플라스틱 제로(Zero)예‧적금’ 가입자 10만명 돌파 앞둬"

정시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1/19 [09:37]

Sh수협은행 " ‘Sh해양플라스틱 제로(Zero)예‧적금’ 가입자 10만명 돌파 앞둬"

정시현 기자 | 입력 : 2021/01/19 [09:37]
 

사진=Sh수협은행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 기자] Sh수협은행(은행장 김진균)이 19일 "대표적인 공익상품 ‘Sh해양플라스틱 제로(Zero)예‧적금’ 상품이 출시 1년 만에 가입자 10만명 돌파를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수협은행이 지난해 3월 출시한 Sh해양플라스틱 제로(Zero)예‧적금은 판매금액의 일정액(연평균잔액의 0.05% 이내)을 전액 수협은행 부담으로 해양플라스틱 저감활동 지원에 출연하는 공익상품으로 지난해 연말 기준 약 9만 5천좌가 판매되는 등 지속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특히 자유적립식 적금은 최고 연 2.6%(3년 기준)의 높은 금리를 제공하고 예금상품도 최고 연 1.25%(1년 기준)의 금리를 제공해 ‘저금리 시대 현명한 금융상품’으로 고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상품개발을 주관한 양기욱 부행장은 “‘해양환경보호’라는 의미가 진정성을 인정받으면서 해양수산 유관기관 및 단체들의 상품가입 릴레이가 이어졌고, 일반 고객들에게도 ‘초저금리 시대, 경쟁력 있는 착한금융상품’으로 입소문이 퍼져나간 것이 인기의 비결인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한편, 수협은행은 이 밖에도 지난 1997년부터 ‘독도사랑카드’, ‘독도사랑예금’, ‘독도사랑학생부금’ 등 독도 관련 공익상품 판매를 통한 수익금 일부를 「독도사랑기금」으로 출연하고 있으며, 이 밖에도 ‘어촌복지예금’ 상품 판매를 통해 마련한 기금으로 어촌 교육‧문화사업, 어업인 복지증진사업 등을 지원하고 있다.
 
Sh수협은행 관계자는 “수협은행은 Sh해양플라스틱 제로(Zero)예‧적금을 비롯한 다양한 공익상품 판매를 통해 ESG 경영을 실천하고 임직원은 물론 고객님들까지 사회공헌 활동에 직간접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EP
  
js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정시현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협은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