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수협은행 ‘젊은 은행' 만들기 "참신한 아이디어 경영 반영"

지연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1/21 [09:50]

Sh수협은행 ‘젊은 은행' 만들기 "참신한 아이디어 경영 반영"

지연희 기자 | 입력 : 2021/01/21 [09:50]
 

사진=Sh수협은행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 기자] Sh수협은행(은행장 김진균)이 2030세대 주니어 행원들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경영에 반영하는 ‘젊은 은행’ 만들기를 진행 중이다. 
 
수협은행은 지난 2014년 과장급 이하 실무직원들로 구성된 ‘주니어보드(junior board)’를 출범하고 매년 10명 내외의 구성원들을 선발해 차세대 리더로 육성하는 한편, 주니어 행원들의 바텀업(Bottom-up) 소통창구로 활용하고 있다. 이들은 매월 정기회의를 갖고 기업문화 차원의 혁신방안과 신성장 사업 아이디어 등을 자유롭게 제안한다.
 
주니어보드가 제안한 의견은 경영진과의 협의를 통해 경영전략에 반영되거나 실무부서의 업무혁신과제로 추진된다. 고객접점 창구 업무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한 ‘통합서식시스템 구축’이나 ‘업무책임자 승진요건 개선’,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장애인 연계고용 협약체결’ 등은 모두 주니어보드의 아이디어를 실제 경영에 반영한 혁신사례다.
 
7기 주니어보드 리더로 활동 중인 박시인 과장(디지털마케팅부)은 “지난 1년간 코로나 팬데믹을 겪으면서 언택트 마케팅의 필요성에 많은 부분 공감했고 이를 반영해 주니어보드 운영방향을 ‘디지털금융 확대를 위한 언택트 마케팅 전략 구축’으로 전환했다”고 말했다.
 
박 과장은 또 “다양한 분야의 현업 실무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회의를 진행하다 보니 실효성 있는 아이디어들의 빠르게 구체화된다”며 “시니어 경영진 역시 이런 점에 많이 공감해 주시고 이를 경영과제로 반영하는데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주니어보드 운영을 담당하는 수협은행 관계자는 “주니어보드 활동은 혁신을 통해 수협은행의 문화와 미래를 바꾸는 의미있는 행보”라고 평가하고 “앞으로도 급변하는 금융 트랜드와 고객니즈에 맞춘 새로운 아이디어를 지속적으로 제안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EP
 
jy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지연희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협은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