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 남기찬 사장, 설 명절 맞아 항만근로자 격려하고 안전점검에 나서

정시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2/10 [09:38]

부산항만공사 남기찬 사장, 설 명절 맞아 항만근로자 격려하고 안전점검에 나서

정시현 기자 | 입력 : 2021/02/10 [09:38]
 

사진=부산항만공사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 기자]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가 설 명절을 맞아 9일 오후, 부산항운노조 각 지부, 북항 초소, 부산항 종합상황실, 화물연대(신항), 항만연관산업총연합 등 항만현장을 찾아 코로나19 등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부산항의 차질 없는 운영을 위해 노고를 아끼지 않는 현장근로자들에게 설맞이 떡 선물세트 3,750개를 전달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또한, 이날 남기찬 사장은 설 연휴기간 동안 부산항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5물양장 및 우암부두 일대를 찾아 부선 계류현황 등을 점검하고, 항내 소형선의 안전관리에 더욱 철저를 기하도록 당부했다. 이외에도 신선대부두와 감만부두를 방문해 연휴기간 동안 발생할 수 있는 긴급 하역 및 비상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운영사 및 관계기관과 지속적인 협력도 약속했다.
 
남기찬 사장은 “항만시설물 안전점검에 더욱 철저를 기해 설 연휴기간에도 하역작업을 위해 근무에 나서는 항만근로자가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EP
 
js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정시현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항만공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