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사 비상경영체제 선언 "성장동력 발굴 시급"

최민경 기자 | 기사입력 2021/03/08 [13:42]

조폐공사 비상경영체제 선언 "성장동력 발굴 시급"

최민경 기자 | 입력 : 2021/03/08 [13:42]
 

사진=한국조폐공사

 
[이코노믹포스트=최민경 기자] 한국조폐공사(사장 반장식, www.komsco.com)가 비상경영 체제에 돌입했다.
 
반장식 사장은 8일 대전 본사에서 경영전략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여권 발급 급감 등 경영여건 악화가 지속되고 있으며, 창립 70주년을 맞아 미래 성장동력 발굴이 시급하다며 비상경영을 선언했다.
 
조폐공사가 이처럼 비상경영 체제로 돌아선 것은 지난해 매출액이 5,317억원으로 전년보다 1.3% 늘었지만, 142억원의 영업적자가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해 영업적자 발생은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 여행이 제한되면서 여권 발급량이 예년보다 70% 이상 줄어든 영향이 크다. 코로나19 피해 조기 극복 지원을 위해 모바일 지역사랑상품권의 수수료를 0.3%로 대폭 낮춘 것도 수익에 영향을 미쳤다. 또 불리온 메달 영업과 관련, 거래업체에 대한 매출채권 회수 지연에 따른 대손충당금 적립도 한 요인으로 꼽힌다. 불리온 메달 해외 수출 파트너인 이 업체는 국제 금값 및 원화 환율의 급격한 변동, 매출 확대를 위한 무리한 영업 추진 등으로 손실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조폐공사는 해당 업체와 변제약정을 맺고 매출채권 회수를 추진중이다.
 
조폐공사는 이날 △미래성장 TF(태스크포스) △HR(인적자원) TF △사업고도화 TF △불리온 사업 TF △글로벌 TF △기술발전 TF 등 6개 비상경영 TF를 구성, 운영에 들어갔다.
 
미래성장 TF는 미래 성장동력 발굴과 사업구조 및 추진방식 개편을 담당하게 되며, HR TF는 인적자원 육성과 노사관계 선진화 방안, 사업고도화 TF는 주요 사업별 발전전략 수립을 맡게 된다. 또 불리온 사업 TF는 불리온 사업과 불리온 주화 사업을, 글로벌 TF는 해외 수출의 고도화 방안을 모색하며, 기술발전 TF는 핵심기술 확보 등 기술경쟁력 제고를 추진하게 된다. 
 
조폐공사는 이와 함께 경비절감과 불요불급한 투자 조정 등 경영 합리화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반장식 사장은 “조폐공사가 창립 70주년을 맞아 거센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경영혁신을 통해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P
 
cm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최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조폐공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