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협력사 ‘근로 환경개선 지원사업’ 추진

최민경 기자 | 기사입력 2021/03/09 [13:44]

인천항만공사, 협력사 ‘근로 환경개선 지원사업’ 추진

최민경 기자 | 입력 : 2021/03/09 [13:44]
 

사진=인천항만공사


[이코노믹포스트=최민경 기자]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최준욱)는 인천항을 이용하는 협력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일하기 좋은 기업문화 조성을 위해 ‘근로 환경개선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근로 환경개선 지원사업’은 인천항 협력기업에게 일하기 좋은 근무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양질의 민간일자리 창출을 유도하기 위해 IPA가 2018년부터 추진해온 사업이다.
 
작업장, 복지시설 등 근로환경 개선에 필요한 비용을 기업당 최대 5백만 원, 총 2천만 원의 예산을 지원하며, 올해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은 협력 중소기업을 우선적으로 지원한다.
 
선정기업 모집공고 기간은 오는 10일부터 내달 6일까지 28일간이며, 지원대상은 작년 일자리 창출 실적이 있는 협력중소기업이다. IPA는 접수 마감 이후 신청 기업의 작년 신규 일자리 창출, 코로나19 피해 규모 등에 대한 평가를 거쳐 고득점 4개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IPA 대표 홈페이지 일자리매칭센터 바로가기의 일자리 지원사업 메뉴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천항만공사 안길섭 사회가치실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협력 중소기업을 우선적으로 지원하는 만큼 실질적인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일하기 좋은, 복지 좋은 인천항 협력기업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EP
 
cm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최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항만공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