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대학교, 한국연구재단 ‘2021년 이공분야 기초연구실 후속연구 지원사업’ 선정

이석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3/11 [13:21]

한국교통대학교, 한국연구재단 ‘2021년 이공분야 기초연구실 후속연구 지원사업’ 선정

이석균 기자 | 입력 : 2021/03/11 [13:21]
 

사진=한국교통대학교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기자] 한국교통대학교(총장 박준훈)가 한국연구재단에서 주관하는 “2021년 이공분야 기초연구실 후속연구 지원사업”에 선정되었다.
 
한국교통대학교 기초연구실은 2018년 “자기감지형 복합체 기반의 건물 안전성 향상기술 개발”이라는 연구주제로 기초연구실 지원사업에 선정된 후 3년 동안의 탁월한 연구성과를 인정받아 건축분야에서 유일하게 2단계 후속사업에 선정되었다.
 
이로써, 한국교통대학교 기초연구실은 2단계 3년 동안 15억의 연구비를 추가로 지원받게 되었다. 1단계 3년을 포함하면 총 6년의 연구기간 동안 29여억원의 정부지원금을 받게 된다. 
 
한편, 기초연구실의 연구진은 연구책임자인 한국교통대학교 건축공학전공 서수연 교수를 비롯하여 건축공학전공 이건철 교수, 안전공학전공 홍성원 교수와 충남대학교 윤현도 교수, 서울시립대학교 김강수 교수가 참여한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교통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