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 ‘2021년 더 착한 자원순환 사업’ 추진

지연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3/12 [13:11]

부산항만공사, ‘2021년 더 착한 자원순환 사업’ 추진

지연희 기자 | 입력 : 2021/03/12 [13:11]
 

사진=부산항만공사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 기자]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가 코로나19가 초래한 기후환경 변화 이슈에 선제적으로 대웅하고 정부의 2050 탄소중립 부응을 위해 BPA가 주도하여 부산지역 전반으로 확산하는 ‘2021년 더 착한 자원순환 사업’추진계획을 수립 발표하고, 연중 추진해나갈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본 사업은 ①자원순환프로세스 구축(수거·생산·기부) ② 민관협업 체계로 자원순환 활성화(협업, 녹색·실버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③ 인식 제고·확산을 통한 내재화(참여·교육·확산) 등을 주요내용을 하고 있으며, 세부사업 추진을 위해 BPA는 지난해부터 친환경 사회적기업과 소셜 벤처기업과 협업해 왔다.
 
세부사업으로 IoT(사물인터넷) 기능과 세척기능이 탑재된 일회용 플라스틱 컵 분리배출기, 포인트 적립과 기부 기능이 있는 스마트 IoT 페트병 분리수거함을 BPA 본사 및 부산항 여객터미널 등에 설치하여 폐플라스틱을 적극적으로 수거하고 이를 업사이클링 시스템을 통해 상품화하고 BPA 사회적가치활동과 연계하여 도움이 필요한 곳에 상시 기부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내일을 위한 더 착한 액션'이란 슬로건으로 플라스틱 재활용 캠페인을 실시하고, 부산지역 내 공공기관 및 지자체, 항만 운영사, 선사 등과 연대해‘자원순환 챌린지’및 부산항 축제 등과도 연계하여 BPA의 따뜻한 자원순환 네트워크 모델을 확산해 나갈 예정이다.  
  
남기찬 사장은 "플라스틱은 분해되기까지 약 500년 이상 소요돼 해양생태계를 파괴하는 주범으로 전 세계적으로도 중요한 이슈로 부각되고 있다. 쓰레기는 그냥 쓰레기가 아니라 자원이며, 각 사업장에서 분리 배출을 잘하면 자원순환 효율이 높아지고 이는 온실가스 감축 및 탄소중립에 기여할 수 있다”면서,  "이번에 발표한 ‘더 착한 자원순환 네트워크 구축 사업’을 통해 부산항에서의 플라스틱 제로화를 통한 지속가능한 환경보존 및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를 하겠다”고 말했다. EP
 
jy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지연희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항만공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