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E모빌리티 기획전’ 개최

이석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3/15 [07:58]

티몬, ‘E모빌리티 기획전’ 개최

이석균 기자 | 입력 : 2021/03/15 [07:58]
 

사진=티몬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기자] 타임커머스 티몬(대표 이진원)이 국내 6개 전기차 전문브랜드를 한 자리에서 선보이는 ‘E모빌리티 기획전’을 개최하고 대표 모델 14종의 예약판매를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e모빌리티 기획전’에는 대창모터스, 캠시스, 쎄미시스코 등 전기자동차 브랜드와 와코모터스, CNK, 명원아이앤씨 등 전기오토바이 제조사가 참여해 대표 상품 14종을 한 자리에 선보인다. 특히, 예약은 물론, 보조금 신청과 출고에서 탁송까지 구매의 전 과정에서 비대면 진행이 가능하며, 다양한 상품을 한번에 비교할 수 있도록 해 구매 편의성을 높였다.
 
보조금과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있어 실제 구매 가격도 경제적이다. 정부와 지자체보조금을 적용할 경우 전기차는 890만원, 전기오토바이는 120만원부터 구매 가능하다. 서울지역 기준 캠시스 ‘쎄보(CEVO-C SE, 4월예약시작)’의 차량가는 1,570만원이지만 정부/지자체보조금을 적용한 실구매가는 890만원이다. △대창모터스 ‘다니고 밴’은 1,280만원(차량가 3,680만원), △쎄미시스코 ‘EV Z’는 1,792만원(차량가 2,750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
 
전기오토바이도 가격 경쟁력이 크다. △CNK ‘듀오알파’는 120만원(차량가 250만원), △와코의 ‘E6S’는 130만원(차량가 390만원), △명원아이앤씨의 소형전기오토바이 ‘플레타LS1’은 290만원(차량가 550만원)에 실구매할 수 있다. 지역별로 지원규모가 상이하기 때문에 최종 구매가격은 변동될 수 있다. 또 최종 구매 시 차량별로 티몬 적립금 10만원, 뒷자석시트, 탑박스 제공 등 티몬에서만 누릴 수 있는 특별한 혜택도 제공한다.
 
구매 절차도 간단하다. 최초 소액의 차량 계약금을 티몬에 결제하면 보조금 지원을 위한 서류 절차 등은 해피콜 진행 후 각 판매사에서 대신 접수해준다. 지방자치단체별로 보조금 지급 대상 선정 방식이 상이해 보조금 수령을 받지 못할 경우 예약금은 전액 돌려준다. 차량은 최종 결제 후 최대 1~2개월 이내에 출고 된다.
 
티몬은 17년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약 5,000여대 이상의 전기차 및 오토바이 상품을 성공적으로 예약 판매해 왔다. 최근에는 라이브방송인 티비온을 통해 e커머스 최초로 신차 론칭쇼까지 진행하며 플랫폼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티몬 관계자는 “일반 상품 판매에서 그치지 않고 자동차에서부터 분양권 등으로 커머스의 영역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고객들에게 티몬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특별한 상품들을 계속해서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티몬은 16일(화) 오후 3시경 라이브커머스 ‘티비온’을 통해 포르쉐, 벤츠 등 특A급 프리미엄 중고차를 판매한다. 이 중에는 신차에 가까운 주행거리 1만Km대 매물도 다수 포함됐다. 이날 방송에는 배우 겸 카레이서로 활동중인 이세창씨가 출연 예정이며, 구매 고객들에게는 블랙박스 등 다양한 경품도 제공한다. 티몬 고객들은 실시간 영상과 채팅의 양방향 소통방식으로 꼼꼼히 매물을 따져보고 동급 차량 시중가격 대비 저렴한 특가로 중고차를 구매할 수 있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