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무역협회, '유아용품 화상 수출상담회’ 개최

이석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3/18 [08:42]

한국무역협회, '유아용품 화상 수출상담회’ 개최

이석균 기자 | 입력 : 2021/03/18 [08:42]
 

사진=한국무역협회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기자] 한국무역협회(회장 구자열)가 17일 코엑스에서 '유아용품 화상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상담회는 지난해 국내 합계출산율이 0.84명까지 감소한 가운데 신생아 수 또한 27만여명으로 사상 최저를 기록하는 등 유아용품 내수시장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계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산아제한 정책을 폐지할 것으로 예상되는 중국과 계속해서 인구가 증가하고 있는 동남아시아 국가들을 유망시장으로 판단하고 해당국 바이어를 중점적으로 섭외했다. 
 
상담회에는 중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6개국 바이어 17개사가 참가해 영유아용 식품, 화장품, 젖병 및 치발기, 카시트 등 국내 유아용품 기업 25개와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     
 
유아용 카시트 전문 제조기업인 P사의 해외영업팀장은 “필리핀은 오는 7월부터 12세 이하 어린이의 카시트 착용이 의무화 될 예정”이라며 “글로벌 기업들과 주요 자동차 브랜드들도 주목하고 있는 시장인 만큼 적극적으로 영업에 나서 필리핀 시장을 선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무역협회 김현철 글로벌마케팅본부장은 “출산율 및 신생아 수 감소, 코로나19로 인한 관련 전시회 연기 및 취소 등으로 업계의 어려움이 가중되면서 유아용품 수출도 덩달아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우리 기업들이 해외시장에서 새로운 돌파구를 찾을 수 있도록 지원 방안을 다각도로 고민하고 수출 회복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무역협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