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기금' 제4기 금융지원사업 참여기업 모집

지연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3/26 [12:39]

부산항만공사,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기금' 제4기 금융지원사업 참여기업 모집

지연희 기자 | 입력 : 2021/03/26 [12:39]
 

모집공고 웹포스터. 사진=부산항만공사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 기자]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 등 부산지역 9개 공공기관은 부산 소재 소셜벤처 및 사회적경제기업 등을 대상으로 오는 4월 9일까지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기금(BEF)」의 제4기 금융지원사업 참여기업을 모집한다. 
 
이번 지원사업은 부산지역 (예비)사회적기업, 마을기업, (사회적)협동조합, 자활기업, 소셜벤처 등 사회적경제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사회적 가치, 사업운영 지속성 및 일자리 창출 효과 등을 기준으로 총 45개 기업에게 총 7억 원을 지원한다. 
 
대상기업으로 선정되면 시작단계(Launching), 창업단계(Start-up) 기업은  1천~2천만 원의 무상 재정지원, 확장단계(Scale-up) 기업은 최대 5천만 원의 무이자 대출지원을 받게 되며, 이번에 신설된 ‘코로나19 극복 긴급대출’ 기업도 최대 1천만 원의 무이자 대출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이번 사업에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부산지역 경제의 활성화 및 고용유지를 위해 금융사업 지원 규모 및 대상기업 수를 확대했으며, 고용 및 사회적가치 목표를 연계한 성과보상 프로그램을 시행, 성과목표 달성 시 추가 보상 또는 원금 감면 등 인센티브도 지원할 방침이다.
 
참여 신청은 (사)사회적기업연구원 홈페이지(www.rise.or.kr)에서 지정된 양식을 내려 받아 작성한 후 지원 부문별 마감일까지 이메일(bef@rise.or.kr)로 제출하면 되며, 자세한 내용은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및 (사)사회적기업연구원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남기찬 사장은 “이번 금융지원사업 모집에 사회적 경제기업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며, “BPA는 앞으로도 부산지역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부산지역 9개 공공기관은 지난 2018년부터 3년간 BEF 금융지원 사업을 통해 64개 기업에 17.8억 원을 지원하여 124개 신규 민간일자리 창출 및 29억 원 매출액 증가 등 긍정적인 성과를 기록했다. EP
 
jy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지연희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항만공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