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 인도네시아 물류사업 합작투자계약 체결

이석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3/30 [17:30]

부산항만공사, 인도네시아 물류사업 합작투자계약 체결

이석균 기자 | 입력 : 2021/03/30 [17:30]
 

사진=부산항만공사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기자]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가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주 프로볼링고항 보세창고 건립·운영 등 신규 물류사업 추진을 위해 인도네시아 물류회사 PK 및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사장 허경구)와 합작투자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 신규 물류사업은 BPA가 정부 신남방지역 정책과 연계해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우리기업의 물류경쟁력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 중인 사업으로, 3社가 설립할 SPC는 보세창고 운영, 내륙운송 및 항만하역업을 영위하며 향후 냉동 창고, 신규 항만 개발·운영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계약 체결식은 코로나19를 감안해 BPA와 한국해외일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는 30일 11시, BPA 본사(부산 중앙동) 중회의실에서 대면으로 진행했고, 물류기업 PK와는 비대면 화상회의 방식으로 계약을 체결했다.
 
1991년 설립된 PK는 현재 인도네시아 해운·물류업계 10위권에 진입한 기업으로 인도네시아 물류 회사 중 가장 먼저 프로볼링고항에 거점을 마련한 기업이다. 또한,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는 국내 기업의 해외 인프라 사업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8년 설립된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이다.  
 
BPA는 이번 계약을 시작으로, 5월 중 인도네시아 현지에 SPC 설립을 완료하고 12월에는 보세창고 건립 완료 및 본격적인 영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남기찬 사장은 “BPA는 신남방지역에 물류거점을 확보해 해외 현지에 진출한 우리 기업과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부산항과 연계된 해외 물류 네트워크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항만공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