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역난방공사, 근로자 안전사고 예방 위한 '현장근로자 안전지원 시스템' 운영

지연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3/31 [16:17]

한국지역난방공사, 근로자 안전사고 예방 위한 '현장근로자 안전지원 시스템' 운영

지연희 기자 | 입력 : 2021/03/31 [16:17]
 

출입자 자동계수 시스템. 사진=한국지역난방공사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 이하 ‘한난’)는 근로자의 안전사고 예방과 플랜트 설비자산 보호를 위해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의「현장근로자 안전지원 시스템」을 도입해 운영 중이라고 31일(수) 밝혔다.
 
한난은 발전소 내 밀폐공간 및 위험지역 점검 시 현장근무자의 안전사고 발생을 예방하고자 동 시스템에 AI(인공지능), VR(가상현실) 등의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했다.
 
대표적으로 △밀폐지역 및 위험지역 점검 시「출입자 자동계수 시스템」(APC, Auto People Counter), △인공지능 기술 기반「지능형 영상분석 시스템」(AI Vision), △플랜트 불시정지「정밀분석 시스템」(일명 DCS 블랙박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VR 기반 교육 시스템」등을 도입했으며,
 
향후 △중앙제어실과 현장 근무자간 실시간 음성/영상/도면/사진정보 등의 정보전달 기능이 탑재된 음성명령 기반의「지능형 영상헬멧」을 도입할 예정이다.
 
김진홍 한난 안전기술본부장은 “친환경 에너지 공기업인 한난은「현장 근로자의 안전을 최우선 가치」를 최우선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첨단 기술을 활용한 안전 시스템을 적극 도입해 현장 근로자에 대한 안전사고 예방체계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EP
 
jy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지연희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지역난방공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