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역난방공사, '공동주택 난방배관 개체지원 시범사업' 지속 시행

지연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4/12 [15:35]

한국지역난방공사, '공동주택 난방배관 개체지원 시범사업' 지속 시행

지연희 기자 | 입력 : 2021/04/12 [15:35]
 

난방배관 개체지원사업 완료(기계실). 사진=한국지역난방공사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 이하 ‘한난’)는 지역난방 사용 고객의 난방품질 개선 및 에너지 이용 효율 향상을 위해 추진중인「공동주택 난방배관 개체지원 시범사업」을 지속 시행할 예정이라고 12일(월) 밝혔다.
 
공동주택 난방배관 개체지원 사업은 배관 내 스케일, 부식 등으로 효율이 저하된 공용 난방배관을 새로운 배관으로 교체해 설비 성능, 난방 품질 향상은 물론 고객의 에너지 사용량과 난방비 절감까지 유도하는 사업이다.
 
올해 추진 예정인「2022년 난방배관 개체지원 시범사업」의 지원대상은 한난와 열수급 계약을 체결한 고객 중 건축물 준공 15년이 경과한 공동주택이며, 부분 수리·보수 공사를 제외한 2차측 공용 난방배관(입상관, 횡주관) 개체 또는 전면 공사를 2022년에 착수하는 단지이다.
 
동 사업은 △난방배관 개체 실공사비의 30%(세대당 최대 40만원), △설계·감리 비용의 30%(단지당 최대 400만원)를 지원하며 에너지 효율향상 인센티브 명목으로 △에너지절감률의 20%(세대당 최대 8만원)를 추가로 지원한다.
 
동 사업의 신청기간, 지원자격 등「2022년 난방배관 개체지원 시범사업」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추후 한난 홈페이지(www.kdhc.co.kr)에 공고할 예정이다.
 
정상천 한난 사업본부장은 “2018년도부터 시작된 이 사업을 통해 올해 9개 단지를 포함, 총 41개 단지가 지원 혜택을 받았으며, 자체 설문조사 결과 고객 대부분이 시설 개체 후 지역난방 품질 향상을 체감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한난은 앞으로도 지역난방 에너지 효율 향상과 사용 고객의 불편 해소를 위한 사업을 적극 추진해 친환경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EP
 
jy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지연희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지역난방공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