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 획득

이석균 부장 | 기사입력 2021/04/21 [10:57]

인천항만공사,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 획득

이석균 부장 | 입력 : 2021/04/21 [10:57]
 

사진=인천항만공사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부장] 인천항만공사(https://www.icpa.or.kr, 사장 최준욱)는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이 국토교통부 주관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arrier Free, 이하 BF)’ 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BF 인증은 보행이 불편한 어린이, 노약자,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포함한 모든 시민이 특정시설이나 장소로 이동·접근·이용시 불편없이 이동할 수 있는 쾌적한 생활환경에 대한 인증을 의미하며,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은 만점의 80% 이상 득점해 BF 인증 ’우수‘ 등급을 받았다.
 
IPA는 국제여객터미널 설계 당시부터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을 고려했으며, 작년 6월부터 올해 3월까지 시설점검 및 관계자 의견수렴을 바탕으로 ‘인천항 교통약자 편의시설 개선공사’를 실시해 ▴횡단보도 경사로 개선 ▴장애물 접근 방지시설 설치 ▴장애물 높이 조정 ▴점자 표지판 개선 등을 추가했다.
 
인천항만공사 홍성소 건설부문 부사장은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여 교통약자를 위한 시설개선에 주력한 결과 BF인증을 획득할 수 있었다”며, “사회적 약자를 포함한 모든 시민이 불편함 없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국제여객터미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은 기존의 제1·2국제여객터미널을 합친 넓이의 약 2배에 해당하는 연면적 약 6만 6천㎡, 지상 5층 규모이며, 2017년 1월 BF 예비인증 우수등급을 받은 바 있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항만공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