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임업진흥원, 2021년도 산림탄소상쇄사업 사업계획·모니터링·검증 지원 공모사업 공고

이석균 부장 | 기사입력 2021/05/04 [15:03]

한국임업진흥원, 2021년도 산림탄소상쇄사업 사업계획·모니터링·검증 지원 공모사업 공고

이석균 부장 | 입력 : 2021/05/04 [15:03]
 

사진=한국임업진흥원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부장] 한국임업진흥원(원장 이강오)은 4월 30일(금), 2021년도 사회공헌형 산림탄소상쇄사업 사업계획·모니터링·검증 지원 공모사업을 공고하였다.
 
사회공헌형 산림탄소상쇄사업은 「탄소흡수원 유지 및 증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산주·기업·지자체 등이 조림·재조림·식생복구·산림경영·목제품이용·산림바이오매스 에너지 이용 등의 자발적 탄소흡수원 유지·증진 활동을 시행·등록하고 그 흡수량을 인증 받아 거래하거나 탄소중립활동에 활용하는 제도이다.    
 
본 사업은 ’13년 공식 제도 시행 이후 꾸준한 관심과 참여 확대를 통해 ’20년 말까지 총 353건(총 예상흡수량 약 15백만톤)이 등록되었으며, 지난해 우리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선언과 최근의 ESG경영 이슈에 더하여 일반 국민과 기업의 사업 참여 문의가 쇄도하고 있는 상황이다.
 
올해 공모사업은 사업참여 희망자 또는 등록 사업자를 대상으로 사업계획서·모니터링보고서·검증보고서 작성·등록 비용의 일부 또는 전부를 지원하는 내용으로 심사를 통해 선정된 사업자에게 4∼13백만원 내외를 지원하여 총 3억원의 산림청 국고를 지원할 예정이다. 
 
산림탄소상쇄제도를 총괄하는 산림청의 하경수 산림정책과장은 “앞으로 2050년 우리나라가 탄소중립으로 가는 길에 산림흡수원의 역할과 국민의 관심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며, 이에 부응하기 위해 더 많은 산주, 기업, 지자체 등이 산림탄소상쇄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법·제도를 개선하고 지원을 확대해 가겠다”고 밝혔으며,
 
산림탄소상쇄사업 운영을 책임지고 있는 한국임업진흥원 이승학 산림탄소센터장은 “더 많은 사유림 산주가 상쇄사업에 참여하며, 이를 통해 더 많은 기업들이 자발적 탄소중립에 참여하고 ESG경영에 활용할 수 있도록 사업을 확대해 가겠다”고 말했다.
 
본 공모사업의 응모·신청기간은 5월 31일(월)까지 이며, 신청방법, 선정기준 등을 포함한 공고 전문 등 구체적인 사항은 산림탄소센터(carbon.kofpi.or.kr) 및 산림탄소등록부(carbonregistry.forest.go.kr)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임업진흥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