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삼립, '닥터키친'과 건강식 사업 확대 추진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21/09/13 [09:47]

SPC삼립, '닥터키친'과 건강식 사업 확대 추진

황채원 기자 | 입력 : 2021/09/13 [09:47]

SPC그룹 사옥에서 SPC삼립 박해만 부사장(오른쪽 세번째), 김범수 전무(오른쪽 두번째)와 닥터키친 박재연 대표(왼쪽 세번째) 등 관계자들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PC삼립


[
이코노믹포스트=황채원 기자] SPC삼립이 식이요법 전문 연구기업 '닥터키친'과 '건강식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닥터키친은 맞춤 식이요법을 반영한 가정간편식(HMR)·밀키트 사업 및 제품 연구개발(R&D) 컨설팅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 서울대학병원 외 다수의 대학 병원과 함께 임상시험을 통해 제품 효과까지 검증하고 있다.

SPC삼립은 이번 협약을 통해 올 하반기 중 베이커리 및 푸드 카테고리 내 건강식 제품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공동으로 기획한 제품 콘셉트를 바탕으로 닥터키친은 제품 영양을 설계해 관련 특수 원료를 발굴하고 의료·연구기관을 통한 검증 절차를 맡는다. SPC삼립은 개발된 제품의 상품화를 위한 R&D·생산, 유통·판매를 담당한다.

SPC삼립 마케팅 관계자는 "최근에는 식이요법이 필요한 환자 외에도 건강식에 대한 일반 소비자에 대한 니즈가 커지고 있으며 2030 젊은 세대까지 확대되고 있다"며 "관련 기업과 협업을 통해 전문 제품을 선보여 건강식 푸드 사업 역량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EP

 

hcw@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