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은행 점포 79개↓⋯국민·하나 최다

비대면거래 확대·점포 효율화 추진, 감소 추세 매년 ‘꾸준’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21/09/14 [12:59]

국내 은행 점포 79개↓⋯국민·하나 최다

비대면거래 확대·점포 효율화 추진, 감소 추세 매년 ‘꾸준’

황채원 기자 | 입력 : 2021/09/14 [12:59]

사진=뉴시스


[
이코노믹포스트= 황채원 기자국내 은행의 점포수가 전년 말 대비 79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은행과 하나은행의 폐점수가 두드러지게 많았다.

 

1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국내 은행의 점포수는 총 6326개로 전년 말 대비 79개 감소했다. 모바일뱅킹 등 비대면거래 확대와 점포 효율화 추진 등으로 감소 추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실제로 201823, 201957, 2020304, 2021년 상반기 79개로 점포 감소추이는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폐쇄점포는 국민은행이 20, 하나은행 19곳으로 특히 많았고 신설점포는 농협 5, 국민·기업 2, 신한·하나은행이 1곳 순으로 많았다.

 

시중은행의 점포 감소 규모가 전체의 68.4%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폐쇄점포 79곳 중 54곳이 시중은행이었다. 15곳은 지방은행, 10곳은 특수은행이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점포운영에 대한 은행의 자율성은 존중하되 노령층 등 금융이용자의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유도하겠다이를 위해 금감원은 은행이 사전영향평가 등 점포페쇄 공동 절차를 충실히 운영하도록 하는 등 금융이용자의 접근성을 보호하기 위한 감독과 노력을 지속해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EP

 

hcw@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하나은행, 금융감독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