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올바른 음주문화 조성 위한 '건전음주 전사캠페인' 진행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21/09/15 [08:50]

오비맥주, 올바른 음주문화 조성 위한 '건전음주 전사캠페인' 진행

황채원 기자 | 입력 : 2021/09/15 [08:50]

오비맥주 배하준 대표(왼쪽에서 두 번째)와 구자범 부사장(왼쪽에서 세 번째)이 14일 실시한 ‘글로벌 건전음주 주간(Global Smart Drinking Week)' 행사에서 캔 조형물 제작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오비맥주


[
이코노믹포스트=황채원 기자] 오비맥주는 건전음주 전사캠페인을 펼친다고 15일 밝혔다.


오비맥주의 글로벌 본사 AB인베브는 책임 있는 음주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올바른 음주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매년 9월 셋째 주 금요일을 '글로벌 건전음주의 날'로 정하고 2010년부터 다양한 캠페인을 실시해왔다.

올해부터는 캠페인을 일주일로 확대하고 '똑똑하게 마시기'라는 슬로건 아래 음주운전과 폭음 등을 예방하기 위한 건전음주 캠페인을 펼친다.

오비맥주는 지난 14일 글로벌 건전음주 주간 행사를 열고 일상에서 지킬 수 있는 △나의 주량 알기 △고민될 땐 카스 0.0 마시기 △섞어 마시지 않기 △안주와 함께 △대리기사 부르기 △빨리 마시지 않기 등 '건전음주 8계명'을 선보였다.

오비맥주 임직원들은 건전음주 실천 의지를 담아 '카스 0.0 캔스트럭션'을 제작했다. 임직원들은 건전음주 8계명을 지키겠다는 의미로 카스 0.0캔 하단에 직접 본인의 이름을 적은 후 캔스트럭션을 완성해 나갔다.

본사에 설치된 음주운전 가상체험 VR(Virtual Reality)을 통해 음주운전의 위험성도 체험했다. 또한 17일까지 전 임직원 대상 해시태그 이벤트도 실시한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백신 접종률 상승 등으로 방역 당국이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를 검토하기 시작하면서 음주율과 음주량의 증가가 예상된다"며 "주류 선도기업으로서 위드 코로나 시대에도 책임 있는 음주문화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EP

 

hcw@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