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증권플러스 비상장, 9월 비상장 키워드 발표"

이석균 부장 | 기사입력 2021/10/07 [08:16]

두나무 "증권플러스 비상장, 9월 비상장 키워드 발표"

이석균 부장 | 입력 : 2021/10/07 [08:16]
 

사진=두나무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부장] 두나무(대표 이석우)는 국내 최초 비상장 주식 통합 거래 플랫폼 ‘증권플러스 비상장‘에서 9월 한 달간 인기를 끈 비상장 주식 키워드를 7일 발표했다고 밝혔다.
 
8월에 이어 9월에도 핀테크 주의 약진이 두드러져, 케이뱅크, 카카오페이, 두나무, 비바리퍼블리카 등 주요 핀테크 주 중심으로 상위권이 재편되는 양상을 보였다. 비상장 주식 시장의 스테디셀러로 자리잡은 바이오 주는 9월에도 꾸준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9월 처음으로 순위권에 진입한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는 관심 종목 추가 2위, 인기 조회 3위를 기록하며 핀테크 유망주 대열에 합류했다. 카카오뱅크의 성공적인 코스피 입성에 따른 순환매 효과에 미국 투자은행 모건스탠리가 케이뱅크의 기업가치를 약 8조원으로 예상했다는 소식까지 알려지며 투자자들의 기대를 증폭시켰다.
 
카카오페이도 관심 종목 추가 4위, 인기 조회 2위를 기록하며 상위권에 안착했다. 카카오페이는 증권신고서를 자진 정정하고 11월로 상장을 연기했으나, 온라인연계투자상품과 보험 관련 서비스를 중단하는 등 규제 대응력을 강화하며 새로운 도약을 모색하고 있다. 최근 ‘동전 모으기‘와 ‘알 모으기’ 서비스의 금융소비자보호법 위반 소지가 해소되고, 3분기에도 지속적인 실적 순항이 예상되며 위축됐던 투심에도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8월 TOP 3에 첫 진입하며 비상장 기대주로 떠오른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 기업 두나무는 기업가치 10조 이상의 스타트업 ‘데카콘’ 반열에 올랐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9월 관심 종목 추가 및 인기 조회 1위를 기록했다. 금융 앱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 또한 10월 토스뱅크 출범을 앞두고 관심 종목 추가 3위, 인기 조회 7위를 기록, 핀테크 주 강세에 한 몫을 하고 있다.
 
바이오 테마 주의 인기도 여전히 견조하다. 국내 최초 반려견 치료제 신약 승인을 받은 지엔티파마가 관심 종목 추가 및 인기 조회 6위에 이름을 올렸고,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를 위탁 생산하는 한국코러스는 관심 종목 추가 12위, 인기 조회 8위를 기록하며 전월 대비 평균 2계단 상승했다. 그 밖에 코로나19 치료제 글로벌 임상시험 준비에 돌입하며 주목받고 있는 바이오 기업 제넨셀, 국내 백신 전문기업 큐라티스, 차바이오텍 계열사 차백신연구소, 정밀 표적치료제 신약개발 전문업체 보로노이 등 다수의 바이오 관련 종목들이 관심 종목 추가 및 인기 조회 TOP 20에 이름을 올렸다.
 
새롭게 순위 권에 진입한 비상장 기업으로는 건강기능식품 전문기업 프롬바이오와 배터리 전해액 전문업체 엔켐, 2차전지 활성화 공정 장비를 설계·제작·납품하는 자동화 설비 전문 기업 클레버가 있다.
 
이 외에도 17일 상장한 현대중공업이 관심 종목 추가 13위 및 인기 조회 5위를 기록했으며, 10일 상장한 신재생에너지 소재부품 강소기업 와이엠텍, 27일 상장한 의료기기 및 바이오 제품 전문 기업 바이오플러스가 각각 인기 조회 13위, 11위를 차지했다. 최근 상장예비심사 신청서를 접수, 내년 초 IPO를 예고한 현대엔지니어링은 인기 조회 20위로 순위권에 재진입했다.
 
한편, 증권플러스 비상장은 2021년 9월 기준 5,700개 이상의 거래 종목과 70만 명 이상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대표 비상장 주식 통합 거래 플랫폼이다. 현재 누적 다운로드 수 100만 건 이상, 누적 거래 건 수는 15만 건 이상이며, 2020년 4월 금융위원회로부터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바 있다. 업계 최초로 증권사와 연동된 안전거래 시스템을 도입해 거래 불투명성, 허위 매물, 높은 유통마진 등 기존 비상장 주식 거래가 갖고 있던 병폐를 해소하고, 24시간 예약주문, 집약된 종목 정보 제공과 같은 다양한 편의 기능으로 비상장 주식 시장의 혁신을 선도하고 있다. EP
 
lsg@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이석균 부장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두나무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