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코로나 위험도 '매우높음'…"추가 일상회복 불가능"

전국 코로나 위험도, 일주일만에 높음→매우높음
"국내 상황 급격히 악화…추가 일상화 이행 불가능"

최민경 기자 | 기사입력 2021/11/29 [14:47]

전국 코로나 위험도 '매우높음'…"추가 일상회복 불가능"

전국 코로나 위험도, 일주일만에 높음→매우높음
"국내 상황 급격히 악화…추가 일상화 이행 불가능"

최민경 기자 | 입력 : 2021/11/29 [14:47]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309명으로 집계된 29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이코노믹포스트=최민경 기자] 전국의 코로나19 주간 위험도를 분석한 결과 최고 수준인 '매우높음'으로 평가됐다.


29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가 11월 4주차 평가를 실시한 결과 전국 '매우높음', 수도권 '매우높음', 비수도권 '중간'으로 나타났다.

방대본은 일주일간 코로나19 위험도를 평가해 △매우낮음 △낮음 △중간 △높음 ▲매우높음 등 5단계로 구분한다.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주간 평가도를 보면 전국은 11월 1주 매우낮음, 11월 2주 낮음, 11월 3주 높음, 11월 4주 매우높음이다.

수도권의 경우 11월 1~2주 중간 단계였다가 11월 3~4주 매우높음으로 평가됐다.

비수도권은 11월 1~2주 매우낮음, 11월 3~4주 중간이다.

방대본은 "중환자실 병상 가동률은 수도권과 비수도권 모두 빠르게 증가해 11월 4주 전국 병상 가동률은 70.6%이며, 특히 수도권에서는 83.4%로 위험도 매우높음 상황으로 평가했다"라며 "또한 장기간 환자증가로 수도권은 11월 4주 의료대응역량대비  89.5% 도달했다"라고 설명했다.

발생지표를 보면 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는 10월 4주 1716명에서 11월 4주 3502명으로 늘었고 같은 기간 신규 위중증 환자도 212명에서 477명으로 증가했다.

방대본은 검사 양성률도 1.37%에서 1.97%로 증가해 확진자 증가 양상이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방대본은 "예방접종에서는 전체 인구 대비 80% 수준의 높은 접종 완료율을 보이고 있으나, 최근 발생이 많은 소아청소년층 접종율은 아직 낮은 상황"이라며 "60세 이상 추가 접종완료율은 고령층 확진 및 위중증 발생을 억제하기에는 아직까지 부족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일상회복지원위원호 방역의료분과위원회에서는 현 상황에 대해 사적 모임 인원 제한, 병상 확충 방안 마련, 추가접종 가속화 등 엄중한 특단 대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방대본은 "국내 상황이 급격히 악화되는 양상으로 추가적인 일상화 단계 이행은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악화되는 추세를 최소화하기 위한 특별방역강화대책 시행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EP

 

cm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최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