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F&B '그릴리'···"오븐·그릴로 두번 구운 불맛"

국내 냉장햄 시장서 불맛 입힌 '그릴리' 등 직화햄 성장
사각햄·후랑크·닭가슴살·베이컨·미트볼 등 다양한 제품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23/05/26 [14:44]

동원F&B '그릴리'···"오븐·그릴로 두번 구운 불맛"

국내 냉장햄 시장서 불맛 입힌 '그릴리' 등 직화햄 성장
사각햄·후랑크·닭가슴살·베이컨·미트볼 등 다양한 제품

황채원 기자 | 입력 : 2023/05/26 [14:44]

그릴리 직화 삼겹살. 사진=동원F&B


[
이코노믹포스트=황채원 기자] 동원F&B의 프리미엄 직화햄 브랜드 '그릴리(Grilly)'가 불맛을 입힌 차별화된 맛과 다양한 라인업을 앞세워 냉장햄 시장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

 

국내 냉장햄 시장은 변화하는 사회적 트렌드에 따라 지속적으로 모습을 달리하며 꾸준히 성장해왔다.

 

 1960~1970년대 당시 값싼 어육·돈지방·전분 등으로 만든 '분홍 소세지'를 시작으로, 밥 반찬으로 사용하던 사각햄·비엔나 등 냉장햄을 거쳐 합성 첨가물 등을 넣지 않은 무첨가 냉장햄 등으로 맛과 형태가 지속 변화했다.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차세대 냉장햄은 직화햄이다. 동원F&B는 2016년 업계 최초로 오븐과 그릴 설비를 도입해 불에 구운 고기의 맛을 구현한 차별화된 제품들을 선보이며 직화햄이라는 새로운 냉장햄 카테고리를 창출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현재 국내 냉장햄 시장은 약 8000억원 규모로 성장이 정체된 가운데 불맛을 입힌 직화햄 제품이 시장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동원F&B는 지난해 직화햄 제품군을 통합 운영하는 브랜드 그릴리를 론칭하고 사각햄과 후랑크, 닭가슴살, 베이컨, 미트볼 등 일상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 기준 약 4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직화햄 성장세를 이어나가고 있는 동원F&B는 지속적인 제품군 확대와 활발한 온오프라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그릴리를 2025년까지 연 매출 1000억원 규모 히트 제품으로 키워나갈 계획이다.

 

'그릴리 직화 삼겹살'은 냉장 통삼겹살을 직화그릴에 구워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신선육 간편식 제품이다. 6시간 이상 저온 숙성한 통삼겹살을 250도 오븐에서 한 번 굽고, 500도 직화그릴에 한 번 더 구워 진한 불맛은 물론 풍미와 육즙을 높였다. 

 

기름이 튀거나 냄새가 퍼져 집에서 굽기 번거로운 삼겹살을 전자레인지에 40초만 데워 즐길 수 있다.

 

동원F&B 관계자는 "그릴리 직화 삼겹살은 1~2인분 용량의 삼겹살을 직화그릴에 구워 불맛을 입힌 차별화된 제품으로, 가정에서 간편하게 불에 구운 삼겹살을 즐길 수 있도록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그릴리 극한직화 후랑크'는 두툼한 정통 후랑크 소시지로 오리지널, 치즈, 청양고추 등 3가지 맛으로 구성했다. 직화오븐에 구워 진한 불맛과 육즙은 물론 탱글한 식감이 살아있어 반찬이나 술 안주로 활용하기 좋다. 

 

'그릴리 황금 닭가슴살'은 닭가슴살을 12시간 저온 숙성시켜 식감이 부드럽고, 250도 오븐과 50도 그릴에 두 번 구워 풍미가 가득하다. 한 팩에 단백질 함량은 22g으로, 이는 계란 약 4개를 통해 섭취할 수 있는 단백질 분량이다.

 

'그릴리 황금치킨 후랑크'는 소시지 모양으로 만든 닭가슴살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70g 중량에 12g의 단백질이 들어있어 운동 후 어디서나 영양을 보충하기에 제격이다.

 

'그릴리 골든 베이컨'은 12시간 저온 숙성시킨 돼지 앞다리살을 오븐과 직화그릴에 두 번 구워 얇게 썰어낸 베이컨 제품이다. 

 

250도 고온의 오븐에서 구워 기름기 없이 맛이 담백한 것이 특징이다. 오리지널, 트러플 등 2가지 맛으로 구성돼 밥 반찬이나 각종 요리 재료로 활용하기 좋다. EP

 

hcw@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